미술계에도 향긋한 봄기운…하태임의 ‘스프링 소나타’

【 앵커멘트 】
오묘한 색깔의 띠로 환상적인 세계를 구현하는 하태임 작가가 올해 마지막 개인전을 개최합니다.
소나무와 빛을 주제로 한 전시회도 열렸는데요.
봄 향기 가득한 전시회를 이동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컬러밴드로 유명한 하태임 작가가 서울 갤러리조은에서 24번째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하태임 작가는 밝고 투명한 색깔의 띠로 아름다운 봄의 모습을 선보입니다.

하 작가는 최근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크게 주목받는 작가 중 한 명입니다.

다음 달 4일까지 신작 20여 점이 관람객을 만납니다.

이제껏 보지 못했던 동그란 화면에서는 살짝 휘어진 컬러밴드들이 자유롭게 춤을 춥니다.

▶ 인터뷰 : 하태임 / 서양화가
– “(그림이) 마음의 창이라든지 심상의 일부분을 보여준다고 생각하거든요. 부분에서 전체로 확장되는 부분을 보여주는 것 같은데 그게 동그란 화면과 더욱더 어울리는 거 같아요.”

한국화가 이승숙과 서양화가 박기룡이 함께하는 ‘솔과 빛’ 전시가 서울 나루아트센터에서 오는 29일까지 열립니다.

이승숙 작가는 한국인의 정서인 소나무를 표현하는 대표적 작가이며 박기룡 작가는 오랜 시간 동안 반입체 표현주의를 이끌어냈습니다.

가족들과 함께 찾아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는 전시입니다.

MBN뉴스 이동훈입니다. [batgt@naver.com]

영상취재 : 박준영 기자·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이소영